봄이 왔는데도 꽃이 피지 않고 새가 울지 않는…

『침묵의 봄』은 1962년, 미국의 생물학자이자 작가였던 레이첼 카슨이 쓴 책이다. 이 책은 출간 직후 큰 반향을 일으켰고, 당시 환경오염에 대한 인식이 크지 않았던 서구 사회에 화학비료와 DDT 등으로 인한 생태계 파괴의 위험성을 알리고 환경운동의 확산을 이끌어 내었다. 이번 전시의 첫 섹션은 ‘봄이 왔는데도 꽃이 피지 않고 새가 울지 않는’ 미래의 환경에 관한 위험성을 이야기 한 『침묵의 봄』의 시선을 담았다.

본 섹션은 인간 중심의 세계관에서 늘 주변부이자 배경으로 간주되던 다양한 자연의 존재자와 관련된 작품들을 조명한다. 변화하는 기후, 구름, 우주, 인간의 초상처럼 보이는 외래종 나무, 새로운 형태의 돌(new rock)이 전시장을 채운다. 인간이 자연을 깊게 사랑하지 않고 존중하지 않는다면, 언젠가 봄이 왔는데도 꽃이 피지 않고 새가 울지 않는 침묵의 시간이 도래할 수도 있다. 작가들의 작품들은 현재의 자연과 앞으로의 자연, 우리를 감싸는 세계에 대해 탐구하고 질문한다.

Flowers Do Not Bloom & Birds Do Not Chirp Even Though Spring Has Arrived… 

Silent Spring is a book the American biologist and author Rachel Carson wrote in 1962. This book greatly resonated with readers immediately upon publication, and it alerted Western society, which was not very aware of environmental pollution at the time, to the dangers of ecological destruction by chemical fertilizers and DDT while driving the spread of an environmental movement. This exhibition’s first section includes the perspective of Silent Spring, which spoke of the dangers of a future environment in which “flowers do not bloom and birds do not chirp even though spring has arrived.” 

This section sheds light on works related to diverse natural entities that were constantly considered to be the peripheries and backdrop in an anthropocentric worldview. Introduced species of trees and new forms of rocks that appear like portraits of the changing climate, clouds, universe, and people fill the gallery. If people do not deeply love and respect nature, a time of silence may come when flowers do not bloom and birds do not chirp even though spring has arrived. The artists’ works explore and question nature in the present and future and the world enveloping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