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 얼굴, 봉합된 세계

〈잊혀진 얼굴, 봉합된 세계〉에서는 인간 중심의 서사를 구축했던 이면에 발생했던 인간들의 욕망, 갈등, 자연에 관한 태도의 간극들을 담은 작품들에 주목한다. 얼굴은 생명체의 머리의 생김새, 물리적 형상을 의미하기도 하지만, 어떤 사물의 대표적인 표상을 의미하기도 한다. 또한 개인의 얼굴들이 모이면 집단이 되고 공동체가 된다. 자연과 인간을 이분법적으로 분리해서 보지 않는다면, 자연의 일그러진 모습은 결국 우리의 또 다른 잊혀진 얼굴이다. 

본 섹션은 경제적 이윤과 문명의 발전을 이유로 외면했던 우리 주변의 시간과 풍경, 세계의 면면들을 작품으로 담아낸 작가들의 작품으로 구성되었다. 우리 눈에 모자람 없이 매끄러운 지금-오늘-의 모습들은 실상 보이지 않는 상처들이 모이고 축적되어 봉합된 세계이다.

Forgotten Face, Patched World

Forgotten Face, Patched World focuses on works including people’s desires, conflicts, and differences in attitudes toward nature that arose on the reverse side of building anthropocentric narratives. The face signifies an appearance and physical forms of an organism’s head, but it also signifies the typical representation of an object. Also, when individuals’ faces gather, they become a group and community. If we do not dichotomously separate and view nature and people, nature’s distorted state is ultimately our other, forgotten face. 

This section consists of works by artists who included in their art the time and scenery around us, and aspects of the world, that we ignored for the reasons of economic profits and civilization’s growth. The appearances of the now-today, smooth without any deficiencies in our eyes, are actually a world that was patched up as invisible wounds gathered and accumulated.